경기불교문화원 - 배우는 삶, 나눔의 생활화, 생명공동체
HOME > 불교문화답사 > 사찰문화답사기


2011 년 새해 첫 사찰답사 다녀왔어요!!
경기불교문화원  2011-01-20 16:13:49, 조회 : 4,533, 추천 : 131
- Download #2 : DSC03077.jpg (1.34 MB), Download : 63


2011년 1월 16일 오전 07시30분 경기불교문화원앞에서 칠장사,청룡사, 죽산미륵보살,봉업사지,쌍미륵사지등을 다녀왔다.
10년 만에 최대 강추위라고 하지만 답사인원 20여명은 추위에도 아랑곳하지않고 미륵보살 참배와 칠장사와 청룡사를 참배하였다.
청룡사에서 점심공양을 하고 사찰안내를 받으면서 청룡사의 깊은 역사적 의미를 되세겨 보며 칠장사의 나한님께 정례올리고 수원으로 올라오는 일행의 발걸음은 추위도 다 녹아내리는 따스한 여정이었다.
***칠장사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 본사인 용주사의 말사이다. 636년(선덕여왕 5)에 자장율사가 창건했고, 고려초 혜소(慧炤:927~1054)가 현재 비가 있는 자리에 홍제관(弘濟館)을 짓고 수도를 할 때 7명의 악인을 교화제도(敎化濟度)하여 득도의 경지에 이르게 했기 때문에 산이름을 칠현산(七賢山)이라 했다고 한다. 1014년(현종 5) 왕명으로 절을 크게 중창한 뒤에도 여러 차례의 중수와 중건이 있었다. 1674년(현종 15)에는 어떤 세도가가 산을 빼앗아 승려들이 흩어지는 비운을 겪었으나 초견(楚堅)이 절을 다시 찾아 중수했다. 현존 당우로는 대웅전·원통전·영각·명부전·천왕문·요사채 등이 있다. 중요문화재로는 인목대비의 친필 족자(경기도 유형문화재 제34호), 대웅전(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14호), 천왕문 안에 있는 소조사천왕상(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15호), 혜소국사비(慧炤國師碑:보물 제488호), 삼불회괘불탱(보물 제1256호)이 있다. 이밖에 절 입구에 고려시대의 철제 당간지주와 부도 14기 등이 있다.

***청룡사
청룡사는 원래 고려 원종 6년(1265) 명본국사가 세워 대장암(大藏庵)이라 불렀던 곳이다. 공민왕 13년(1364) 나옹화상이 크게 넓히면서 청룡사라 이름을 고쳤는데 청룡이 구름을 타고 내려오는 광경을 보고 지었다는 전설이 전한다.

절의 중심 법당인 대웅전은 조선 후기에 다시 지은 건물로 추측한다. 규모는 앞면 3칸·옆면 4칸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짜은 구조가 기둥 위와 기둥 사이에도 있다. 이를 다포 양식이라 하는데 밖으로 뻗쳐 나온 재료 윗몸에 연꽃과 연꽃봉오리를 화려하게 조각해 놓아 장식이 많이 섞인 조선 후기의 특징을 보인다. 기둥은 전혀 가공하지 않은 원목을 그대로 세운 것이 눈길을 끈다. 건물의 천장은 우물 정(井)자 모양으로 천장 속을 가리고 있는 천장으로 꾸몄다.

***봉업사지

정확히 말하자면 우리는 이곳에서 봉업사지와 죽산리 사지(1개 혹은 2개)를 만날 수 있다. 봉업사터는 지금 볼 수 있는 것은 5층석탑과 당간지주이고, 죽산리 사지에서는 3층석탑과 석불입상을 볼 수 있다. 보는 견해에 따라서는 죽산리 사지의 경우 두 개의 절터로 추정하여 석불입상과 그 옆의 (파손된)석탑을 한 개의 사지로 보고 3층석탑에 또 하나의 사찰이 있었을 것으로 보기도 한다.

봉업사는 언제 창건되고 언제 폐사되었는지 알 수 없어 ‘매곡리 폐사지’라 불리기도 했으나 1966년 경지정리작업시 출토된 유물에서 이곳이 봉업사였음을 말해주는 명문이 발견되어 비로소 봉업사지로 알려지게 된 것이다. 이 절의 명칭이 중요한 이유는 신증동국여지승람에서 말하는 ‘고려 태조의 진영을 모셨던 비봉산 아래의 봉업사’가 바로 이곳임을 밝혀주는 것으로, 사찰의 중요성이 증명되는 일이기 때문이다. 태조의 진영을 모셨다는 것은 이곳이 진전사원이었다는 의미인데 진전사원이란 왕실의 의지에 따라 죽은 왕의 진영을 모시고 위업을 기리며 명복을 비는 사찰로 태조의 진전사원은 전국의 이름난 사찰(개성의 봉은사, 논산 개태사 등)에 두었던 것으로 보아 봉업사가 결코 만만한 사찰이 아님을 밝혀주는 것이다.

이곳의 5층 석탑은 기단부의 둔중감, 1층탑신이 높은 점 등에서 고려시대 초기 탑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경기도 내의 탑들 중에 가장 조형미가 뛰어난 것으로 인정되고 있다. 특히 1968년 복원공사 때는 사리장치와 유물이 발견되었다. 다음으로 살펴볼 것이 죽산리 사지의 석불입상인데 죽주산성 아래 쓰러져 있던 것을 옮겨와 세웠다고 하는데 고려초기에 유행했던 지방불상 양식의 특징을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몸체를 약간 뒤로 젖히고 가슴을 내밀어 꼿꼿하게 서 있는 모습이 매우 당당하다. 삼층석탑은 밭 한가운데 서 있는데 기단 면석아래는 땅에 묻혀 온전한 모습을 알기 어렵고, 혜소국사와 연관이 있다고 전하나 확실하지는 않다. 마을 사람들은 석불과 삼층석탑을 기자신앙의 대상으로 삼았던 듯 하니, 근거리의 태평미륵과 함께 곳곳이 기자신앙의 흔적인 셈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2017년 상반기 문화답사 일정■    경기불교문화원 2017/03/09 103 1507
32  경기불교문화원역대사찰답사연혁    경기불교문화원 2011/09/14 156 4174
31  2011년 2월삼보사찰순례기    경기불교문화원 2011/03/02 160 5254
 2011 년 새해 첫 사찰답사 다녀왔어요!!    경기불교문화원 2011/01/20 131 4533
29  경인년12월부석사,성혈사다녀왔습니다.    경기불교문화원 2011/01/05 161 4806
28  스님 힘내세요!우리가 있잖아요!    경기불교문화원 2010/11/24 159 4220
27  은행나무 큰 절 용문사, 사나사 - 윤광숙    大雲 2007/08/31 225 7012
26  사찰답사기(서암정사,벽송사,법계사,대원사,내원사)/김용환    용민숙 2007/07/10 200 6940
25  백제의 향기 서산 부석사, 간월암, 마애삼존불 답사를 마치고-홍인숙    용민숙 2007/02/05 207 6523
24  완주 화암사 · 안심사, 청원 안심사 - 김영순    용민숙 2006/12/20 221 7138

    목록보기관리자기능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글쓰기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